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드러커리안2

드러커리안 모임(2016.10.18.화) 드러커리안 모임 2016년 10월 18일 07:00~09:00서울 남산클럽참석: 드러커리안 회원12명 주제: 피터 드러커 경제인의 종말 최종모임으로 갑작스럽게 발제를 맡았다. 원래 7장과 8장이었지만, 을 요약하는 방식으로 발제했다. 은 드러커가 최초로 발간한 책으로 1939년 그가 30세 때 저술한 정치/사회분석서이다. 2차대전을 승리로 이끈 영국 처칠 수상이 이 책을 읽고 극찬하기도 했지만, 전체주의의 기원과 실체에 대해 분석한 책으로는 드문 위치를 차지한다. 드러커도 언급했지만 한나 아렌트가 저술한 이 1951년에 나왔다는 사실을 감안한다면 전체주의가 발흥했던 시대와 가장 근접한 시기에 자신의 관찰과 경험을 토대로 하고 독자적 해석을 담은 대단한 저술이다. 소감) 전체주의는 왕정도 아니고 일반적인 .. 2016. 10. 18.
드러커리안 조찬모임 / 경제인의 종말/ 2016.3.15 /서울클럽 07:00-09:00/ 2016.3.15 / 서울클럽 주제: 경제인의 종말 (피터 드러커, 1939) 발제: 송경모 박사 (8:30에 도착해서 일부 참여) 대화) 드러커 박사의 경영사상의 원초, 씨앗이 이 책에 담겨 있다. 시간의 검증을 견딘 것(이재규 박사의 해석) 본질을 통찰하는 드러커 박사를 확인할 수 있었다. 절대주의의 한계(경제적 번영을 통한 자유를 약속한 자본주의나, 평등을 약속한 막시즘의 한계, 독일 파시즘의 한계)를 알 수 있었다. 사람들은 절망했을 때 절대적 이상을 쫒는다. 나의 생각) 1. 드러커의 세계관과 경영관의 연결 - 세계는 그럭저럭 살만한 곳. 절대적 이상을 꿈꾸는 것은 올바르지 않다. 견디고 참아낼 만한 세계 (드러커가 실존주의철학을 바탕에 두고 있다는 얘기가 맞다고 본다. .. 2016. 3. 15.
반응형